고객지원

홍보자료

번호제목작성일
74 삼표산업, 내한 콘크리트 '블루콘 윈터' 시연회 개최
2023-11-22
[파이낸셜뉴스] 건설기초소재 전문기업 삼표그룹이 국내 유일 동절기 내한 콘크리트인 '블루콘 윈터'의 성능시험을 진행해 안전성 검증을 마쳤다.

20일 삼표그룹에 따르면 계열사인 삼표산업은 지난달 경기 화성시에 소재한 기술연구소에서 '블루콘 윈터'의 성능 검증 시험을 진행했다.

블루콘 윈터는 영하 10도에서도 타설할 수 있는 국내 유일 내한 콘크리트다. 삼표산업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것으로 별도의 보양 및 급열양생 없이 표면 비닐양생만으로 타설 48시간 만에 압축강도 5메가파스칼(MPa)이 구현되는 게 특징이다. 1MPa는 콘크리트 ㎠당 10Kg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강도다.

시연회는 총 2회에 걸쳐 실시됐는데, 슬럼프(콘크리트 유동성 정도 측정) 및 공기량(콘크리트에 함유된 공기량 정도), 온도 측정 등 굳지 않은 콘크리트 물성 시험을 진행했다. 이후 실제 구조물과 비슷한 모의부재로 하는 가상실험(Mock-Up) 부재에 콘크리트를 타설한 후 48시간 뒤에 압축강도를 측정하는 순서로 이뤄졌다.

이번 시연회의 핵심은 콘크리트를 생산하고 양생하는 동절기 환경 조건을 그대로 구현해 냈다는 점이다. 시험에 사용되는 원재료 및 혼합 믹서를 냉각시킨 후 시험을 진행했다. 또 특정 온도에서 시험이 진행되도록 밀폐된 공간의 온도를 조절 및 유지하는 장비인 'Mock-Up 부재를 대형 챔버'에 넣어 영하 10도로 48시간 동안 양생에 들어갔다.

삼표산업 관계자는 "향후 연구개발을 통해 표면의 비닐양생도 필요없는 무(無)보양 제품과 더 낮은 온도에서도 사용 가능한 내한 콘크리트를 상용화할 계획"이라며 "지속적 투자와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품질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첨부
이전글 삼표산업, 안전보건경영방침 선포
다음글 삼표산업, 콘크리트 기술경연대회서 산자부 장관상
목록